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KODA > 인사말

인사말

기증자의 뜻을 이어받아
생명나눔의 가치를 실현하는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입니다.

생명나눔의 가치 실현을 통한 국민보건의 향상,
이것이 우리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의 미션입니다.

미국 소설가 펄 벅(Pearl S. Buck) 여사는 우리나라를 반짝반짝 빛나는 보석같이 아름다운 마음씨를 지닌 사람들이 사는 곳이라 했습니다.
첫눈 오는 늦가을에 따지 않고 남겨놓은 까치밥과 힘든 하루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텅빈 우마차와 무거운 지게를 지고 가는 농부를 보고 한 말이지요.
이렇듯 아름다운 마음씨를 가진 우리나라 국민이 생의 마지막 순간에 기증을 망설이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유교에서 기인했든, 잘못된 정보가 원인이든 아직은 기증문화가 만들어지지 않았다는 뜻일 것입니다. 어쩌면 기증문화 활성화는 우리 국민이 가진 아름다운 마음을 지키고 확장시키기 위한 노력이라 할 수 있습니다.

국민 보건을 담당하는 보건복지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에 의거, 뇌사추정자 평가, 뇌사판정, 뇌사자 관리와 수술 등 장기와 인체조직기증에 대한 모든 과정을 담당하고 있으며, 기증자 가족에 대한 정서적 지원과 대국민 홍보까지 기증에 대한 일련의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강산이 바뀌는 세월 동안 기증원은 오로지 기증자와 그 유가족을 위한 제도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며, 그분들의 헌신에 걸맞은 시스템을 만들어 왔습니다.
유가족의 희생정신과 의료진의 헌신으로 뇌사자 장기 기증이 많이 증가하였지만, 여전히 많은 분들이 이식을 받지 못해 생을 마감하는 것도 현실입니다.

기증원은 지금까지 그래 왔듯이, 앞으로도 기증자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더 많은 생명을 잇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그리하여 보석처럼 아름다운 마음씨를 지닌 우리 대한민국 국민이 더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입니다.
이것이 우리의 희망입니다.

누군가의 끝이 아니라 누군가의 시작, 그곳에 언제나 KODA가 있습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 문 인 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

원장 문인성

"Sharing Life" by Deceased Donor Organ Donation

What we are pursuing is this one simple phrase "Sharing Life". KODA(Korea Organ Donation Agency) is an affiliated organization operated under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In order to provide good health and wellness to the organ faliure patients at the end stage of life, who need urgent organ transplantation, we are in charge of all processes concerning organ donation from deceased donor since the implementation of the Transplant Act in 2000.

Pearl S. Buck, who won the first Nobel Prize as woman in America, once noted that Korea is such a noble and civilized nation composed of warm hearted people. We can make a fine consent toward her saying when we visualize and imagine “couple of persimmon left at the top of the tree for wild birds in the winter” and “warm heart of the farmer who helps his cow on the way home after the hard work.”

This suggests that Koreans are warm-hearted human beings who care not only each other but also even farm animals.

But, ironically when it comes to the question of organ donation, we all tend to hesitate making a firm decision regarding this complicated matter. Whether it is derived from the traditional ideas of Confucianism (Never harm your body given by your parents even after your death) or from the improper information concerning organ donation, this realistic fact means organ donation in Korea is not sufficient for Korean patients’ needs.

The fine effort that we pursue to support and develop organ donations in my country may refer to the means to preserve and promote national characteristics such as kindness, love and care.

We are responsible for everything about brain death organ donation in Korea, searching for the potential brain death donors, brain death judgement, brain death management, obtaining consent from donor family, donor organ recovery, emotional support for donor families after recovery surgery, education, and public relations.

For more than 10 years, we have been working hard to establish firm legal system and medical experience based upon organ donors and their family's dedications.

As a result, organ donation rate is on the rise thanks to the dedications of medical staffs and organ donors.
However, still some patients end their lives because of insufficient organ donation. It is reported that about five patients pass away everyday while waiting for transplantation.

Our goal is to support every people to live happier and healthier lives in Korea.
As we, KODA, have done so far, we will try our best not only to honor the noble spirit of the organ donors but also to save more lives of patients.

We all know that donation does not mean “the end of life”, but it is “beginning of new life."
KODA will always be there with you, in dreaming of “no patient enlisted on the waiting list for organ transplantation" in the near future.

Thank you.

President of KODA

In Sung Moon, MD, PhD, FACS

원장 문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