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TOP
1577-1458
1544-0606
02-548-5632
생명나눔 희망우체통

"지금 우리의 헤어짐이 영원한 이별이 아닌 잠시 동안 작별이라 생각하고 그리움은 간직하겠지만 슬픔은 잊어볼게 언니야 사랑해"

추모자 : 한**

"꿈에 연달아 두번이나 나와줘서 너무 고마워. 꿈에서는 삼촌이 행복하게 웃고 많이 아프지않아서 나도 좋았어."

추모자 : 이**

"아들 잘지내고 있어라 또 보자 꾸나 안녕"

추모자 : 김**

하늘나라 편지

하늘에 있는 그리운 당신에게 편지를 보냅니다.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기증자에 대한 그리움과 사랑을 담은 '하늘나라 편지'는 언제 어디서나 시간과 장소에 제약을 받지 않고 추모를 할 수 있는 온라인 공간으로 익명 작성이 가능합니다.

확인하세요!

  • 기증자에 대한 추모 분위기를 해치거나, 비방의 글 등이 게시가 될 경우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경건한 분위기에서 기증자분을 추모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 부탁드립니다.
  • 개인정보 노출의 우려가 있으니 게시글 작성 시 개인정보 등록은 자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하늘나라편지에 쓰신 글은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뉴스레터에 익명 표기와 뜻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의 수정을 통해 게재될 수 있습니다.

많은 대화와 추억을 나눠 온 수빈이에게

기증자 임수빈

추모자 강은영

권역 1권역

등록일 2022-07-07

조회99

수빈아 안녕.

 



지금 미네소타는 12:39분이야토론토랑 미네소타는  시간 차이 나는데 지금 수빈이 네가 있는 곳과는 얼마나 시차가있는지  모르겠네.



 



나는 요즘도 한결 같이 바쁘게 지내고 있어그 와중에도 인종차별은 벗어날  없나봐.

  전에 알바하는 곳에서 고약한 냄새가 나는데 얘들이 갑자기  탓을 하는거야.

나한테서 냄새가 난다고 나를 혼자 두고 라운지 문을 닫고 나가버리더라. 너 내가 얼마나 깔끔 떠는지 잘 알잖아. 완전 말도 안되는 소리지.



 



너무 속상해서 핸드폰을 들었다순간 멈칫했어손이  길을 잃어버린거지.

이럴  항상 네가 이야기를 들어주고 같이 화내줬잖아.

3
 달에도 인종차별 당해서 화났을 수빈이 네가 같이 화내줬잖아.

겨우 4개월이 지나고계절이 딱 한번 바뀌었을 뿐인데 그 사이 너무 먼 곳을 간거 아냐? 보고싶어.



 



요즘 계속  생각이나아니 사실은 너의 흔적과 너랑 나눈 추억들이 계속해서 너를 떠올리게 .



 



작년에 같이 찍은 인생네컷.

그때 같이 골랐던 샌들.

네가 
무신사 스타일이라고 한줄평을 내준 모자와 치마.

시은이 네가 사지말라고 말리는데도 굳이 굳이 사버린 뚜껑 없는 백팩.

너와 같은 사양같은 색깔의 맥북.

  못잔다고 작년 생일 선물로 보내준 아로마 스프레이 모든게 아직도  방에 있어



 



저번주에 드라마를 하나 보는데 말이야익숙한 얼굴의 배우가 나오더라고?

너랑 같이 <아트보러 갔을  연기한 배우더라.

 연극 기억나나름 재밌다고 해줬잖아.



 



최근에 나한테 뉴욕 가봤냐고 물어보는 사람들이  있다?

가봤다고 하면  누구랑 가봤냐고 물어보더라.

그리고 동료중에 홍콩에서  사람이 있어.

 이야기 듣자마자 너랑 함께 떠난 홍콩 여행이 떠올랐어.



 



정말 많은 곳에서 많은 순간에 네가 떠올라.

네가  삶에 얼마나 깊숙하게 들어외있는지도 매번 깨달아.



 



수빈아아프지 않게  지내고 있지그거면 됐어.


댓글 (1)

기증자에 대한 추모 분위기를 해치거나, 비방의 글 등이 게시가 될 경우 관리자에 의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 수빈엄마 2022/07/07

    은영아
    반갑구나~~
    수빈이 소식듣고 미국에서 한걸음으로 와줘서 정말 놀랬단다
    어느누구도 그렇게 할수는 없었을거야ㅠ
    고맙고 고마운데 정신이 없어서 은영이 미국 들어가기전에 밥 한번 같이 먹을려고 했는데 미안하구나
    나중에 한국 들어오면 꼭!!만나서 맛있는 밥 먹자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잘 지내 고맙다 은영아~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