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하늘나라 편지

하늘에 있는 그리운 당신에게 편지를 보냅니다.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기증자에 대한 그리움과 사랑을 담은 '하늘나라 편지'는 언제 어디서나 시간과 장소에 제약을 받지 않고 추모를 할 수 있는 온라인 공간으로 익명 작성이 가능합니다.

확인하세요!

  • 기증자에 대한 추모 분위기를 해치거나, 비방의 글 등이 게시가 될 경우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경건한 분위기에서 기증자분을 추모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 부탁드립니다.
  • 개인정보 노출의 우려가 있으니 게시글 작성 시 개인정보 등록은 자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하늘나라편지에 쓰신 글은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뉴스레터에 익명 표기와 뜻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의 수정을 통해 게재될 수 있습니다.

안녕 구대

기증자 한소영

추모자 구대의 구대

권역 1권역

등록일 2024-06-13

조회67

안녕 구대



 



새벽까지 메모장에 몇 번이고 쓰고 지우고하다가가 도저히 용기가 안나서 기도하면서 잠에 들었어



하나님 제가 소영쌤한테 이런저런 얘기를 하고 싶은데 용기를 주세요 



근데 또 정말 이렇게 쓰게 되면 진짜 인정하는거 같아 너무 미안한데 제 마음만 생각해서 그래도 가져도 될까요



결론이 안 난채 난 잠들었는데 꿈에 쌤이 나왔다?



어제 진 제대였잖아? 그래서 난 또 쌤이 생각났지? 쌤은 정국을 좋아하지만 그래도 같은 멤버니깐 



뉴스에 진 얘기가 나올때마다 쌤을 생각했고 그게 꼬리에 꼬리를 물었고 심지어 어제는 정말 힘든 하루였고 그래서 



꿈에서 우린 똑같이 점심 시켜 먹으면 정국 얘기를 했어 역시나 쌤은 정국이 군대에 잘 적응 할까 걱정을 하더라구 그러면서 이런저런 정국 동영상 보여줬어



그래서 내가 쌤한테 걱정말라고 말 하지 말고 밥 먹으라고 했자나



쌤 얘기하면 밥 안 먹고 얘기만 하다 쫌 먹고 배부르다고 하니깐 허허 내가 저렇게 말하면 웅! 하고 밥 한 숟갈 퍼서 먹었었는데



근데 알지? 이거 우리 진짜 얘기했던 내용인거? 꿈에서도 아 예전에 이거 얘기한거 같은데? 하고 생각했어



그러다 알람소리에 깼고 난 결심했지 



 



구대 잘 있어?



난 잘 있어 시간이 이렇게 지난다는게 그래도 생활을 해야한다는게 참 어처구니가 없게 미안하지만 지내고 있더라



학교는 벌써 방학이야 시간 참 빠르지 근데 또 방학이면 뭐해 방학때 우리가 제일 바쁜데



있잖아 어제 4월부터 비워져있던 쌤 자리에 새로운 선생님이 오셨어



쌤 말구 내 옆자리에 누가 있다는 생각 해본적이 없는데 다른 사람이 앉아있더라



화요일마다 혼자 문 열고 들어가서 불키더라도 아 오늘은 쌤 셔틀이 쫌 늦나부다 생각하고 일했는데 회의 갔다가 와서 쌤 자리에 없는거 보고 화장실 갔나 



갔다오면 회의 얘기해줘야지 투덜대야지 했는데



내가 화장실갔다가와도 회의갔다와도 사람이 있는데 쌤이 아닌게 참 기분이 그렇더라고



미어캣처럼 몰래 날 보는 쌤이 아직도 생생한데



그 자리에 앉은 선생님한테 미안하지만 왜 저기 앉아있지 소영쌤 자린데 하는 생각도 들더라고 



분당 내 옆자리는 구대인데



회의갔다 와서 아님 중간중간 일할때 쌤한테 했던 넋두리나 투덜거렸던걸 이제 속으로 마음속으로 말해 



근데 가끔 쌤이 해줄거 같은 공감이나 조언이 말소리로 들린다? 



그리고 분당 출근하면 문 열고 들어가면서부터 내 마음속 말에 쌤이 항상 답을 해줘



안녕 구대 (왔어~) 우리 9시까지 쫌 엎드려 있을까 (이미 엎으려있는 구대가 좋아~) 아니 이 교수님이 말이야 (모야 누구야 누가 또 헛소리를 해!!!) 



아휴 왜캐 추어 (그러니깐 나 장판 틀었잖아 안되겠어 전화해야겠어) 밥 모먹지 (떡볶이 어때!!) 



택배 가질러 갈 사람~! (저요~!) 회의 다녀오겠습니다~ (다녀오세요~) 우리 과장 왜그러지? (모야 얘기해바 또 뭔 말도 안되는 소리를 했어)



또또 커피 마시지!!!! (5시까지는 괜찮아~ 마셔두 된다구~) 퇴근준비하자~ (나 양치하고 올께~)



분당에서 일하면 항상 쌤이 있어 근데 쌤 자리엔 다른 사람이 있어



 



그동안 쌤이 하늘에 있다는걸 인정하고 싶지 않았어 내가 어떻게 쌤을 보내



길게 휴가를 써서 놀러갔는데 핸드폰 잘 안 보는 쌤이 신나게 놀고 있구나 행복한 시간 보내고 있겠지 이렇게 회피했어



지금도 그래 별 다를게 없지만 



그래서 쌤한테 편지 쓰러 사이트 들어오는것도 얼굴보러 가는것도 더 무섭고 힘들어



여전히 무너질때도 있어



지난번엔 출근하면서 노래 듣는데 가사에 꽂혀서 마스크 써고 있어서 다행이지 버스에서 콧물 흘리면서 내렸잖아 



미안해 쌤 내가 더 빨리 연락했더라면 더 집착했더라면 계속 자책하고 후회해



혼자 얼마나 무서웠을지 생각하면 아직도 손이 떨린다? 항상 이 마음 가지고 있어 



미안해 정말 미안해 많이 부족한 나랑 함께 해줘서 고마워 앞으로도 잘 부탁할께



아직 쌤 보러 가는거는 좀 많이 무서워 보고싶은데 쫌만 기다려줄 수 있을까?



편지 쓰는거 용기낸거처럼 쫌 더 단단해져서 갈께



미안해 정말루



 



아 맞다 과장이 학과 sns만들래,,, 나 어캐 진짜 하 우선 계정 생성한다고 시간 벌긴했는데 하 진짜 어캐 쌤 너무 열받아!!!!!!



휴우 이너피스



또 내가 투덜대러 올께 내구대



 



아래는 내가 아까 말한 노래 가사야 내 마음이야



그대 떠나가는 그 순간도 나를 걱정했었나요 무엇도 해줄 수 없는 내 맘 앞에서 그대 나를 떠나간다 해도 난 그댈 보낸 적 없죠 기다림으로 다시 시작일 테니


댓글 (0)

기증자에 대한 추모 분위기를 해치거나, 비방의 글 등이 게시가 될 경우 관리자에 의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