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하늘나라 편지

하늘에 있는 그리운 당신에게 편지를 보냅니다. 당신이 보고 싶습니다.

기증자에 대한 그리움과 사랑을 담은 '하늘나라 편지'는 언제 어디서나 시간과 장소에 제약을 받지 않고 추모를 할 수 있는 온라인 공간으로 익명 작성이 가능합니다.

확인하세요!

  • 기증자에 대한 추모 분위기를 해치거나, 비방의 글 등이 게시가 될 경우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경건한 분위기에서 기증자분을 추모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 부탁드립니다.
  • 개인정보 노출의 우려가 있으니 게시글 작성 시 개인정보 등록은 자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하늘나라편지에 쓰신 글은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뉴스레터에 익명 표기와 뜻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의 수정을 통해 게재될 수 있습니다.

선생님, 안녕^^

기증자 한소영

추모자 황박

권역 1권역

등록일 2024-06-12

조회115

선생님, 안녕^^



어떻게 지내고 있나요? 



오늘 유독 선생님의 이름을 많이 이야기한 날이에요..그래서인지 평소보다 더 많이 보고싶네. 



 



기억나요? 



선생님이 혹시 다른 부서로 발령이 나서 선생님 자리에 누군가가 새로 오면 절대!! 절대!! 친하게 지내지 말라고 했던거?ㅋ



질투나서 안된다고 그랬잖아요^^



근데, 정말 선생님 자리에 오늘 새로운 사람이 왔어요. 



그날 선생님의 익살스러운 말투, 웃음을 가득지으며 이야기하던 그 표정들이 생생해서 마음이 아픈 날이에요. 



 



아~ 오늘 선생님 이름을 많이 이야기했던건.. 그 선생님을 어느 부서에서 관리할 것인가가 큰 이슈였어요. 



대학원 관리가 어떻게 우리부서 일이냐며 핏대를 세웠으나,



그 일이 선생님과 관계된 일이었으니깐 항상 우리 부서에서 처리를 했었는데



이젠 아니니깐.. 굳이 내가 안 챙겨도 되잖아. 



그래서 해당 팀에 넘겨버렸어요.





그 과정에 너무 많은 일들이 있었고, 어쩔 수 없이 선생님의 이름이 많이 언급되었고..



이제 완벽하게 학과와는 남이 되버렸어요.



나 약속 지켰습니다! ^^



 



이 이야기 해주고 싶은데 오늘이 지나면 의미가 없을 것 같아, 처음으로 글 남겨봐요. 



알죠? 나 누군가에게 편지 잘 안쓰는데... 그동안 선생님이 준 쪽지들 한꺼번에 답장쓴거라고 생각해요^^





잘 지내고 있어요~ 또 만나러 갈께요~



 



2024. 06. 12


댓글 (0)

기증자에 대한 추모 분위기를 해치거나, 비방의 글 등이 게시가 될 경우 관리자에 의해 삭제 될 수 있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